시력문제(굴절이상)
 

시각의 구조적 결함(visual acuity)

: 망막에서 빛이 어떻게 반사되는지에 관련한 문제

 

                                


 


                                   

눈에 들어오는 광선이 망막 앞에서 초점이 맺힐 때 일어나는 현상으로 가까운 곳은 잘 보이지만 먼 곳은 뿌옇게 보입니다.

이 같은 현상은 안구의 모양이 길어지거나 눈의 굴절 메커니즘이 너무 강하기 때문에 생깁니다.

 

근시인 눈을 교정해 주지 않는 경우, 멀리 떨어진 사물을 볼 때 눈을 찡그리고 보며, 이때 눈을 찡그리면 사물을 정확하게 볼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켜 주는 핀홀효과(pinhole effect)가 일시적으로 생길 수도 있습니다.

오목렌즈로 이미지에 대해 망막의 중심에 초점을 다시 맞추도록 도와줍니다.

 

 

 


 


                              

광선이 망막 뒤에서 초점이 맺힐 때 생기며, 가까이 있는 물체에 초점을 맞추는데 문제가 있는 현상입니다.

이 같은 현상은 아이들 사이에서 가장 빈번히 생기는 일반적인 굴절문제로, 안구의 모양이 너무 둥글거나 굴절 메커니즘이 너무 약할 때 발생한합니다.

원시는 눈의 섬모체근을 수의적으로 수축하여 수정체의 모양을 변화시킴으로써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다는 것이 근시와 다릅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빛이 망막에 더 가까이 반사되고 시각이 분명하게 향상됩니다.

원시는 볼록렌즈로 이 같은 문제점을 교정할 수 있습니다.

 

 

 


 


                              

굴절 이상의 또 다른 유형으로 눈이 미식 축구공처럼 생겼을 때 발생합니다.

눈으로 들어온 빛이 두 개의 다른 점에 초점을 맞추기 때문에 가까운 점과 멀리 떨어진 점에서 시야가 뿌옇게 됩니다.

원통 모양의 렌즈로 된 안경으로 이 같은 문제점을 교정할 수 있습니다.

 

 

 


 

 

 

 

 

 

흔히 짝눈이라 일컫는 부등시(不等視)는 두 눈의 시력차이가 나는 증상으로, 부동시(不同視)라고도 합니다.

근시·원시·난시 등이 있으면서 굴절 차이가 심할 때 나타나는데 두 눈의 굴절력 차이가 2디옵터(D) 이상이면 부등시에 해당합니다.


오른쪽 눈과 왼쪽 눈의 굴절이 다르거나 같은 종류의 굴절이라도 그 굴절의 정도가 다른 경우를 말하며,
한 눈은 근시이고 다른 눈은 원시일 경우를 이종 부등시, 굴절도가 다른 동종 굴절이상을 동종 부등시라고 합니다.

 

     예)

  1. 오른쪽 눈이 -l.0 D의 원시이고, 왼쪽 눈은 +2.0 D의 근시인 경우
  2. 오른쪽 눈이 -2.0 D의 근시이고, 왼쪽 눈이 -7.0 D의 근시인 경우

 

 

 

    부등시의 문제는
 

  • 두 눈을 교정한 안경을 쓰면 흔히 안정피로(眼精疲勞)를 일으켜,
     
  • 안경을 오래 쓰고 있기가 힘듭니다.  
     
  • 글자를 읽거나 학습을 할 경우 오래 집중하는 기능이 약하며,
     
  • 입체시가 약하여 거리감각이나 깊이지각에 문제가 생깁니다.
     
  • 눈이 쉽게 피로해지며,
     
  • 두통이나 어지럼증, 눈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부등시는 양안의 시력 차이(짝눈)가 많아 두 눈을 함께 쓰는 시각기능(양안시)의 문제를 가지게 됩니다.

부등시를 방치하면 좋은 눈을 주로 사용하여 약한 눈의 시력이 떨어질 수 있으며, 이로 인해서 ‘사시나 약시’가 동반될 수 있습니다.

 

 

※ 사시와 약시는 부등시(짝눈)는 아주 깊은 상관이 있습니다.
외관적으로 부분뿐만 아니라 눈의 기능적인 문제를 같이 포함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좋은 눈(1.0)의 시력을 주로 사용하여 한쪽의 시력을 의지하기 때문에 약한 눈의 시력이 안경착용을 해서 교정시력이 잘 나오는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잘 보이는 한쪽 눈이 다른 쪽 눈을 보완해 주기 때문에 처음에는 학습이나 생활에서 큰 문제를 느끼지 못하지만 점점 증상의 강도는 심해집니다.

두 눈을 함께 쓰는 기능에 문제가 있으면 시각적 균형에도 문제가 생기므로 무엇보다 본인의 시각기능상태에 대한 정확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양안시 기능장애(binocular dysfunction)로 나타나는 시각기능문제로 정확한 증상의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정밀한 검안학적 시각기능검사(visual function test)를 받으시면 본인의 상태에 대해 상세하게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