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21년 5월 5일(수) 어린이날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21-04-30   /   조회수: 126

 

[영어로 읽는 한국사 편지] 방정환과 ‘어린이 날’

 

 

 

 

‘Letters from Korean History’
Bang Jeonghwan and Children’s Day

“Fly, bird, up into the blue sky… Today is Children’s Day, when the world belongs to us.”

These lyrics are from Korea’s well-known Children’s Day Song. Today, every Korean child looks forward to Children’s Day, a time when the country’s youngsters eat all kinds of delicious food, receive the presents they’ve wanted all year, and play all day long without being told to study.

You’ll hear some people saying that children are so spoiled nowadays that there’s no need for a specially designated Children’s Day.

And it’s true that you often now see children with cases of so-called “prince complex” or “princess complex,” when their parents have given them absolutely everything they want.

When Children’s Day was first created, though, things were completely different.

This was an age in which children obeyed adults without question. And many children from poor families were abandoned by their parents, or forced to do hard labor in factories.

Children’s Day was introduced in order to safeguard the most basic rights of children, and to help develop their feelings of patriotism. It was about much more than the day of fun and treats we know today. Let’s take a closer look at the origins of this public holiday.


Bang Jeonghwan was studying abroad at Toyo University in Tokyo. Whenever he met his friends, he would try to persuade them.

“Surely bringing up and educating future generations is the most important thing,” he would say. “We may be under the control of another country, but the future lies in our children’s hands ― don’t you think they should be able to enjoy their country and their culture to the full?”

He and his friends decided to form a group to campaign on behalf of Joseon’s youngsters.

On the suggestion of Bang’s friend, Yun Geugyeong, they called it the Rainbow Society, a name that, in addition to its bright connotations, also called to mind the colorful traditional costumes worn by children on public holidays.

Yun himself went on to become a composer and wrote Bandal (“Half-Moon”) a famous children’s song that includes the lyrics, “A white canoe sailing through the galaxy in the blue sky.”

At the time, however, he was studying not composition but instrumental music.

/자료 제공: ‘Letters from Korean History ⑤’(Park EunbongㆍCUM LIBRO 책과함께)

 

 

 


영어로 읽는 한국사 편지
방정환과 ‘어린이날’

 

“날아라 새들아 푸른 하늘을……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

 

누구나 알고 있는 ‘어린이날’ 노래야. 모든 어린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날. 맛있는 것 실컷 먹고, 갖고 싶은 선물도 받고, 온종일 놀아도 공부하라는 잔소리 안 듣는 날. 요즘 어린이들에게 어린이날은 그런 날이야.

어떤 사람들은 말해. 요즘은 옛날과 달라서 매일같이 어린이날인데 굳이 따로 기념할 필요가 있냐고.

하긴 부모의 자식 사랑이 지나쳐서 ‘왕자병, 공주병’에 걸린 어린이가 많다니 그런 말을 할 만도 해.

그런데 어린이날이 처음 생겼을 때는 지금과 전혀 달랐어. 그때는 어린이는 어른에게 무조건 복종하고 순종해야 하는 존재였단다. 가난에 쫓긴 나머지 버림 받거나 공장에 들어가 고된 일을 해야 하는 어린이도 많았어.

그런 때에 어린이날은 어린이의 최소한의 권리를 지켜 주고,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길러 주기 위해서 만든 것이었어. 지금처럼 마냥 놀기만 하는 날이 아니었단다. 자, 그럼 어린이날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알아보자꾸나.

 


일본 도요 대학에서 공부하는 유학생 방정환은 친구들을 만날 때마다 이렇게 설득하고 다녔어.

“다음 세대를 잘 가르치고 기르는 것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일 아닐까. 비록 우리는 이렇게 남의 나라의 지배를 받고 있지만, 미래의 주인공인 아이들만큼은 우리나라, 우리 문화를 맘껏 누리며 살아야 하지 않겠나 말야.”

방정환은 어린이들을 잘 가르치고 키우는 것이야말로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라고 믿고 있었단다. 그래서 방정환은 친구들과 함께 소년 운동 단체를 만들기로 했어. 단체 이름은 친구 윤극영의 제안으로 ‘색동회’라고 지었어. ‘색동’ 하면 색동저고리가 생각나지 않니? 색동저고리는 아이들이 명절 때 입는 우리 옷이고, 명절하면

잔치, 기쁜 날이 떠올라. 색동회라는 이름을 제안한 윤극영은 훗날 작곡가가 되어 ‘푸른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에…….’라는 유명한 동요〈반달〉을 작곡했단다. 그러나 이때는 작곡이 아니라 기악을 공부하는 학생이었어.

/자료 제공: ‘한국사 편지 ⑤-박은봉ㆍ책과함께어린이 펴냄’

 


‘Eorini norae’
These song lyrics contain Bang’s first use of the word eorini . He titled his translation of a foreign poem Eorini norae (“Children’s Song”); it was published in 1920 in the magazine Gaebyeok .

 


어린이 노래(사진 아래)
방정환이 ‘어린이’라는 말을 처음 쓴 글이야. 1920년 《개벽》이라는 잡지에 〈불 켜는 이〉라는 외국 시를 번역하여 실으면서 ‘어린이 노래’라고 했어.

 

[출처:http://kids.hankooki.com/lpage/news/201709/kd20170907150709125630]


 

 

 

어린이날을 축하하며 

세상의 기둥인 '어린이'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사랑을 전합니다!

 

 

-한국시지각센터-

시지각부설안경원

02-3427-7575